요즘 컴퓨터 부품들이 하나같이 고공행진 by 길리타인

본론부터 말하면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는 가상화폐때문이다.
가상화폐는 최근에 나타난 신종 화폐는 아니지만 최근에 랜섬웨어라고 불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해커들이 이 화폐 중 '비트코인'으로
요구했기 때문이다.
비교적 추적이 어렵고, 환전자체도 쉬운게 장점인 이 '코인'들이 범죄와 탈세의 원흉이 되어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이 코인때문에 컴퓨터 부품들이 왜 오르느냐하니, 이 화폐들은 유통뿐만 아니라 유저들에 의해 채굴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다른 현실 화폐의 경우 각 국가의 중앙은행의 관리하에 조절하지만, 이 가상화폐들은 다른 방식으로 조정이 되는 듯하다.
이 코인들을 생산되는 '광산'이라는 공간에서 일정한 조건을 충족하면 '채굴'이 가능한데, 이것이 최근에 유행이 되었다.

일단 채굴방법과 장비만 갖춘다면 그 가치는 상당했기때문에 꽤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소규모에서부터 대규모의 장비를 갖추고 운영되는 곳까지 꽤 다양한 형태의 채굴장이 형성된것이다.
하지만 이 현상이 단순히 '투자'라고 보여지기보다는 '투기'에 가까운 현상으로 보여진다.

가장 큰 문제는 이 채굴꾼 때문에 시중에 유통되는 VGA, 즉, 그래픽카드가 모조리 바닥상태를 보인다는 것이다.
그로 인해 그래픽카드의 가격은 평상시에 비해 엄청나게 높은 가격이 형성되어있고, 그 마저도 귀한 특이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게다가 이렇게 매입된 그래픽카드는 심한경우는 24시간 내내 동작을 하기 때문에 수명또한 짧아지게 되고, 또한 사용이 다된 제품
은 중고품으로도 판매가 불가할 정도로 망가진다고 한다.
비트코인과 이더러움이라는 가상화폐가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최근 가치가 떨어지기 시작하는 상태도 보이고 있어서 짧고 굷은 코인열풍이 끝나가는게 아닌가 하는 반응도 있다.
그리고 큰 문제점은 이렇게 사용이 끝난 그래픽카드들이 파기되지 않고, 중고시장으로 다시 유입될 수 있다는 위험성도 있다.
 

실제로 '미개봉'이라는 내용으로 다수의 채굴용 그래픽카드의 판매가 시도되기도 했다.
마치, 수해를 입은 자동차들이 중고차 시장에 다수 풀리게되는 그런 시기를 보고 있는듯한 생각도 들게 만든다.
아무쪼록 지금 당장은 컴퓨터를 바꾸는 것을 경계하고, 잠시 살펴보는 것이 더 현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중고물품은 당분간 건드리지 않는편이 현명할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